회원로그인

스포츠뉴스

‘신의 용병술’… K리그 광주, 울산 잡고 6위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세이프토카 기자 댓글 0건 조회 8회
작성일 24-05-15 23:00

본문







교체 투입 박태준·이강현 골
2-1 승… 9위서 3계단 껑충


프로축구 K리그1 ‘이정효 매직’ 광주FC가 ‘디펜딩 챔피언’ 울산 HD를 침몰시켰다.

광주는 15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4시즌 K리그1 8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울산을 2-1로 꺾었다.
이번 시즌 5승7패를 기록한 광주(승점 15)는 9위에서 6위로 뛰어올랐다.
승점은 7위 FC서울(4승3무5패·17골)과 같지만, 광주(21골)는 다득점에서 앞섰다.
6경기(5승1무)째 무패 행진을 이어가던 울산(승점 24)은 이날 패배로 상승세가 꺾이며 선두 포항(승점 25)에 이어 2위에 머물렀다.

이정효 광주 감독의 용병술이 빛났다.
이 감독은 이날 팽팽하던 흐름을 깨기 위해 후반 시작과 함께 미드필더 최경록 대신 박태준을 투입했다.
그 전략은 그대로 적중했다.
후반 13분 박태준이 시도한 오른발 중거리 슛이 울산 아타루의 몸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가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 감독은 후반 30분 스트라이커 이건희 대신 미드필더 이강현을 그라운드에 내보냈다.
이강현은 투입 6분 만에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어 이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울산은 엄원상이 후반 39분 만회골을 터뜨렸으나, 경기는 그대로 2-1 광주의 승리로 끝났다.
장한서 기자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세이프토카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